′컴백′ 디에이드, 새 미니앨범으로 ′감성 스펙트럼′ 확장 선언

혼성듀오 디에이드가 새로운 감성을 품고 돌아온다.

10일 W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디에이드가 최근 신곡 작업을 마무리 짓고 새로운 미니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다. 디에이드로 이름을 바꾼 뒤 음악 작업에 매진했던 김규년과 안다은의 제대로 된 작품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 셈이다.

이번 미니앨범의 경우 디에이드만의 특별한 호흡은 물론, 타이틀곡의 경우 이들의 음악적 역량을 더욱 빛날 수 있도록 다양한 감성 조력자들이 함께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이 모인다.

앞선 싱글 '예쁜 쓰레기'로 변화의 바람을 예고했던 디에이드. 특히 KBS2 드라마 '최고의 이혼' OST '잊혀지는 것'에 이어 곧바로 신보 소식까지 들려주면서 나날이 이들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WH엔터테인먼트는 "이번 미니앨범에서는 디에이드의 음악적 스펙트럼 확장은 물론 더욱 깊어진 감성의 깊이를 만나보실 수 있는 것"이라며 "최선을 다해 작업한 만큼, 앨범 발매까지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디에이드는 오는 18일 새로운 미니앨범을 발매하며, 이에 앞서 작품에 대한 힌트들을 하나씩 풀어놓을 예정이다.

가온차트(press@k-mca.or.kr)

가온차트 ㅣ 2018-10-10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