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라디오, ′소란-랄라스윗′ 참여한 두 번째 EP 발매

싱어송라이터 오늘의 라디오의 EP ‘두 번째 시간입니다’가 12일 낮 12시에 발표됐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탁월한 멜로디와 어렵지 않은 화법으로 노래해온 그가 발표한 이번 앨범은 2014년 이후 3년 만이다. 

총 다섯 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콘셉트 부분에 있어서는 전작 ‘첫 번째 시간입니다’와는 연장 선상에 있으나 음악적으로는 변화를 담았다는 설명이다.

신스 사운드에 경쾌하면서도 유쾌한 가사가 특징인 첫 번째 트랙 ‘와, 다시와’는 지난 9월에 발표한 바 있다. 타이틀곡인 ‘아아아아’는 점점 이성으로 느껴지는 여사친에게 고백하는 남사친의 순간을 담았다. 인류 최대 난제 남녀의 우정은 가능한가에 대한 답가라 하겠다. 또한 ‘와, 다시와’에 이어 소란의 이태욱이 기타 연주를 맡아 달콤하면서도 수줍은 분위기를 더했다. 랄라스윗 김현아가 피처링으로 참여해 케미를 살린 세 번째 트랙 ‘대문을 끼익’은 어릴 적 그렸던 자신의 미래와 너무나 다른 지금의 현실을 노래한 곡이다.

자취생이라면 100% 공감할 네 번째 트랙 ‘엄마밥이 먹고 싶다’는 제목 그대로 ‘엄마밥’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집에서 독립해 혼자 살고 있는 외로움을 그려내고 있다. 마지막 트랙 ‘첫사랑’은 첫사랑의 이름을 일기장에서 발견하고 점점 감정에 무뎌지는 자신의 모습을 되돌아보는 곡이다. 

이처럼 평범한 일상이라 더욱 공감되는 다섯 가지의 사연을 담은 오늘의 라디오의 이번 앨범은 발매에 앞서 웹드라마 형식의 영상으로도 공개되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가온차트(press@kmcia.or.kr)

가온차트 ㅣ 2017-10-12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클린사이트             가온차트 매니지먼트